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사이버교육 인력 양성 급하다"-사이버교육협의회 토론회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200204190.gif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02.04.18 / 02.04.18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보고서설명
"사이버교육 인력 양성 급하다"-사이버교육협의회 토론회
본문일부/목차
최근 정부와 학계, 기업 등이 사이버교육 확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오는 2005년까지 1만명 이상의 사이버교육 전문인력 양성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교육 전문업체 대표기구인 사이버교육협의회(회장 김영순)는 18일 JW메리어트호텔에서 가진 e러닝 활성화 방안마련을 위한 토론회에서 오는 2005년까지 9362명의 사이버교육(e러닝) 전문인력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표참조

 이중 사이버교육 핵심분야로 급부상한 교과분석 및 수업설계, 멀티미디어 자료개발 분야의 전문 교수설계 인력부족은 올해 1156명에서 2005년에는 5340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또 사이버교육 시스템 및 콘텐츠 기획, 프로젝트 관리 전문인력인 사이버교육 컨설턴트수요는 오는 2005년에는 2000명 이상으로 증가하고 학사 및 과정 운영, 학습자 및 교수자 관리 전문인력도 1300여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사이버교육 전반적으로 인력부족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IT 전문인력의 경우 올해 200명 정도가 부족하지만 2005년에는 600명 가까이 양성돼야할 실정이다.
 특히 대학 교육공학과 및 대학원을 비롯해 이화여대와 숙명여대가 운영하는 비학위 전문과정 이수자, IT 전문과정 이수자 중 사이버교육 관련분야로 진출하는 전문인력 등이 크게 부족해 자칫 사이버교육 부실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을 정도다. 이에 따라 협의회는 우선 산업자원부에 제출할 사이버교육 활성화 방안에 기존 대학의 교육학과와 교육공학과에 인력양성을 위한 법·제도 및 자금지원을 강력하게 요구할 방침이다.

 또 기존대학은 물론 사이버대학에 사이버교육 전문대학원 설립과 사이버교육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커리큘럼 개발지원을 요구하는 한편 업계차원에서 각 대학과의 제휴를 통해 산학 연계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현장실습 위주의 인턴십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기술개발과 관련, 협의회는 우선 기존 콘텐츠의 재활용 및 공유가 가능한 확장성표기언어(XML) 기반의 학습콘텐츠관리시스템(LCMS:Learning Contents Management System) 개발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이는 AICC와 SCORM 등 미국이 주도하는 사이버교육 기술표준안이 XML을 기반 기술로 채택하고 있고 기존의 다양한 저작도구로 제작된 콘텐츠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LCMS 개발이 시급하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협의회는 미국 주도의 표준안이 세계적인 표준모델이 아닌 만큼 다른 경쟁국가에 비해 앞선 기술력을 토대로 국내실정에 적합한 표준화방안을 마련하는 등 표준화와 관련된 국내외 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또 이와 관련, 협의회는 사이버교육 전문업체 대부분이 중소규모인 점을 감안해 막대한 투자를 필요로 하는 LCMS 개발을 정부가 주도하는 정책과제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이버교육 저변확대를 위한 중소기업 지원과 관련, 협의회가 마련한 활성화 방안은 애플리케이션임대서비스(ASP)방식이다. 이는 중소기업이 사이버교육 실시를 위한 토털시스템 구축이 비용적 측면에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협의회는 전문업체들이 앞장서 중소기업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영역별·업종별 콘텐츠 개발과 이를 기반으로한 교육과정 특화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정부가 사이버교육을 실시하려는 중소기업을 시범적으로 우선 지원해 사이버교육에 대한 긍정적이고 조직적인 인식확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협의회는 재외국민은 물론이고 사회적 소외계층인 실업자, 장애인을 위한 콘텐츠와 교통·소방·의료 등 사회적 재교육을 위한 콘텐츠, 국가가 전략적으로 추진중인 IT·BT·CT·NT·ST·ET 등 6T 분야 콘텐츠 개발을 위해 산자부를 중심으로 관련부처의 관심과 지원을 촉구할 예정이다.
 사이버교육협의회는 이날 발표된 내용을 골자로 이달 안에 최종안을 마련, 산업자원부의 ‘e러닝 산업활성화’ 정책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kr>
 
연관검색어
"사이버교육 인력 양성 급하다"-사이버교육협의회 토론회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출석대체과제물바로가기 기말시험과제물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