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올 추계 컴덱스, ‘썰렁’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021029.gif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02.10.28 / 02.10.28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보고서설명
올 추계 컴덱스, ‘썰렁’
본문일부/목차
올해 추계 컴덱스의 행사 규모가 작년의 절반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컴덱스 한국사무소인 아이피알포럼 측에 의하면 내달 16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02 추계 컴덱스’에 참가신청한 업체는 사실상 접수가 마감된 28일 현재까지 모두 82개사다. 이는 9·11테러로 인해 전년 대비 26개사가 줄어든 작년 참가업체 수(152개)에 비해서도 절반 가량 감소한 실적이다. 특히 국내 대기업으로는 삼성전자 미국법인과 삼성SDS만이 참가를 신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이번 컴덱스에 참가하는 전세계 업체 수 역시 작년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주간사인 키스리미디어가 추계 컴덱스 공식웹사이트(http://www.comdex.com/fall)를 통해 밝힌 ‘전시회 출품업체 리스트’에 따르면 28일 현재 등록업체는 1012개(작년 1950개사)다. 9·11테러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300여개 업체 정도만 줄었던 지난해 참가실적에 비해서도 무려 3배가 넘는 감소율이다.
 이에 따라 컴덱스의 키스리미디어이벤츠(회장 프레드릭 로젠 http://www.key3media.com)는 내년부터 미주지역 일부 전시회를 축소·개편키로 결정했다. 먼저 컴덱스 시카고·컴덱스 밴쿠버·컴덱스 몬트리올이 당장 내년부터 개최가 전면 중단된다. 이 회사가 주관하는 ‘컴덱스/넷월드+인터롭 애틀랜타’와 ‘시볼드 세미나 뉴욕’도 내년부터 열리지 않는다.
 키스리 측 한국파트너인 아이피알포럼 관계자는 “이번 조정은 라스베이거스 컴덱스 등 남은 행사를 집중적으로 육성, 보다 질적으로 향상된 행사를 선보이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kr>


★관련 그래프/도표 보기
연관검색어
올 추계 컴덱스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출석대체과제물바로가기 기말시험과제물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