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카메라폰 부품·소재 설비투자 `붐`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200311.jpg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03.11.09 / 03.11.09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보고서설명
카메라폰 부품·소재 설비투자 `붐`
본문일부/목차
카메라모듈·CMOS·연성기판·외장재 등 카메라폰 부품 및 소재업계가 설비교체·신규 라인구축 등 관련 설비투자에 앞다퉈 나서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은 내년 상반기중 청주 공장에 동박적층판(FCCL) 라인을 구축하고 10월부터 월 10만㎡를 생산, 카메라폰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LG화학도 내년 상반기중 월 10만㎡ FCCL 라인을 도입, 하반기께 양산에 나서는 동시에 2·3차 설비 투자도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1메가급 카메라모듈 설비를 내년말까지 3배로 늘려 연간 300만개 생산체제를 갖추고 LG이노텍도 내년초 설비투자를 시작, 하반기 이후 카메라모듈 생산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하이닉스반도체는 CMOS 이미지센서 총 생산능력을 내년 2분기내에 최대 60%까지 확대할 것을 검토중이다.
 중소기업들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영풍전자는 연성기판의 전공정·후공정 등 생산 능력을 내년에 70% 이상 늘릴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월 주문량이 생산능력의 20%를 초과할 정도로 물량이 쏟아지고 있다”며 “연말까지 60억원 가량의 신규 장비를 이미 발주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한성엘컴텍은 약 100억원을 투자, 현재 연 100만개 수준인 카메라 모듈 생산 능력을 내년 상반기까지 200만∼250만개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이밖에 휴대폰 외장재 업체인 KH바텍(대표 남광희)은 내년에 마그네슘 다이케스팅 설비·조립모듈 생산시설 확충에 약 30억원을 투자하고 인탑스(대표 김재경)도 내년에 40억원 이상을 투입해 현재 월 200만대 수준의 휴대폰 다이케스팅 설비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kr><손재권기자 gjack@etnews.co.kr>
연관검색어
카메라폰 부품·소재 설비투자 `붐`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하계계절시험바로가기 핵심요약노트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