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내년 전자부품 `대란` 온다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200311.jpg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03.11.17 / 03.11.17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보고서설명
내년 전자부품 `대란` 온다
본문일부/목차
최근들어 세계 IT 경기회복에 대한 청신호가 잇따르고 있으나 부품업체들의 라인 증설이 제때 이루어 지지 않아 내년에는 전자업계 전체에 부품 대란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16일 관련업계및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고체촬상소자(CCD)· LCD 및 PDP패널·프로젝터용 스크린 등에서는 이미 부품 공급부족(쇼티지)이 일어나고 있으며 시간이 갈수록 품목과 부족량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메라폰용 핵심부품인 CCD는 올초 발생한 구득난이 현재까지도 풀리지 않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평판 디지털TV용 LCD 및 PDP패널, 프로젝터용 스크린 등의 쇼티지가 발생했다. 또 DVD리코더및 DVD버너용 레이저 다이오드,휴대폰이나 카메라용 연성PCB도 수급 불안을 겪고 있다.
 최근 방한한 손영권 애질런트 반도체 부분 총괄 사장은 “거시 경제 환경이 좋아지고 특히 미국의 회복세가 완연하지만 부품업체들의 증설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부품 수급 불안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대만 파운드리 업체인 TSMC, UMC 등의 가동률이 90%를 넘어 110%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미 일부 품목에서 납기가 늘어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라인확보를 위한 주문이 앞당겨져 쇼티지 현상을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인 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난드 플래시의 경우 지난 7월까지 납기에 4주가 소요됐으나 지난 9월에는 18주로 4배이상 늘어났다. 특히 지난달부터는 주문자별로 공급물량을 할당하는 상태에 들어갔다.
 트랜지스터의 경우는 지난 8월에는 주문부터 납기까지 6주가 소요됐으나 최근에는 10주로 늘어났으며 그동안 수급에 전혀 문제가 없었던 알루미늄 커패시터, 발진기 등 수동 부품들의 납기 소요 기간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아이서플라이는 내년에도 수급부족이 지속되며 난드플래시의 경우 가격도 8.4%가까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LG전자의 한 관계자는 “PDP, LCD 등의 부품에서 지속적인 수급 불안이 발생하고 있고 최근에는 반도체, 일반 부품까지 납기 소요가 길어지고 있다”며 “연말부터 일부 부품의 경우 가격도 인상될 조짐”이라고 밝혔다.
 업계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부품 업체들이 그동안의 침체와 오는 2006께 도래할 것으로 예상되는 공급과잉 싸이클을 우려, 증설에 소극적이었다”며 “부품업체들이 지금부터 증설에 나서더라도 증산까지 상당 기간이 소요돼 내년에는 대대적인 공급부족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전망했다.  
<유형준기자 hjyoo@etnews.co.kr><김규태 기자 star@etnews.co.kr>
연관검색어
내년 전자부품 `대란` 온다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하계계절시험바로가기 핵심요약노트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