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올해 최악의 바이러스는 `소빅.F`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20031217.jpg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03.12.16 / 03.12.16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9월 바이러스 피해 사상 최대... 1 pages 300
보고서설명
올해 최악의 바이러스는 `소빅.F`
본문일부/목차
바이러스 피해와 신종 바이러스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올해 최악의 바이러스는 소빅.F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연구소(대표 안철수 http://www.ahnlab.com)가 16일 발표한 2003년 바이러스 동향분석에 따르면 지난달말까지 6만2821건의 바이러스 피해 신고가 접수돼 작년 2만8220건에 비해 145%나 증가했다. 또 지난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신종 바이러스는 모두 1018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207종 대비 5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중 소빅F가 1만4082건의 피해 신고로 올해 최악의 바이러스 자리에 올랐다. 또 두마루의 피해가 1만2459건으로 2위를 기록했으며 야하.B(5305건), 블래스터(1880건), 러브게이트(1581건) 등이 뒤를 이었다.
 5위 안에 포함된 바이러스는 모두 메일 프로그램의 주소록뿐 아니라 컴퓨터에 저장된 메일 주소를 추출해 바이러스 메일을 발송하기 때문에 다수의 피해자를 발생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가운데 1, 2위 바이러스 피해가 전체의 42.2%에 달해 소수 악성 바이러스에 의해 피해가 양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연구소는 이러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바이러스의 특징은 △해킹과 바이러스의 통합 가속화 △취약점 이용한 자동 감염 기법 등장 △관리 목적 공유 폴더를 이용한 감염 기법 증가 등이라고 밝혔다.
 조기흠 안철수연구소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복합적인 성격을 가진 바이러스가 대세를 이루고 있어 통합보안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올해 초 인터넷대란에서 볼 수 있듯 철저한 사전 예방만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보안은 일부의 노력이 아닌 모든 사람의 관심과 대책이 필요한 사안임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kr>
연관검색어
올해 최악의 바이러스는 `소빅.F`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하계계절시험바로가기 핵심요약노트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