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KTF` 이번엔 기지개 켜나?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20040217-.jpg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04.02.16 / 04.02.16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보고서설명
`KTF` 이번엔 기지개 켜나?
본문일부/목차
SK텔레콤에 이어 KT도 외국인 보유 한도(49%)가 16일 모두 소진됐다.
외국인이 국내 유무선 통신 대표 기업 주식을 선호하고 있다는 것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외국인이 더 이상 이들 주식을 살 수 없게 된 것은 주가에는 부담 요인이 될 수밖에 없다. 일부에서는 외국인들의 시선이 KTF로 옮겨가며 상대적인 수혜 가능성을 점치기도 하지만 SK텔레콤의 상승이 없는 가운데 KTF의 부각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도 만만치 않다.
◇외국인 SKT·KT 매집 이유는= 외국인들은 SK텔레콤 주식을 매집한 후 보유 한도가 차자 지난주 이후 KT에 대한 주식을 집중 매집했다. 대신증권 이정철 애널리스트는 “해외 통신주인 미 AT&T와이어리스나 일본의 NTT도코모 등은 주가 고공비행을 하고 있고 이것이 국내 통신주에 대한 외국인 매수세를 일으킨 주 원인이 됐다”며 “SK텔레콤이나 KT가 고 배당, 자사주 매입 등 주주가치를 높이려는 노력도 반영된 듯 하다”고 풀이했다.
전세계 모건스탠리지수(MSCI)에 대한 통신쪽 비중 확대 움직임이 국내 SK텔레콤과 KT의 외국인 매매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있다.
◇주가는 못 가고 보유 한도만 꽉= 외국인 보유한도가 소진됐지만 SK텔레콤과 KT의 주가는 여전히 지지부진하다. 오히려 외국인 한도 소진은 주가에는 부정적 영향이 클 수 있다. 굿모닝신한증권 이정수 연구원은 “외국인 한도 소진은 두 회사에 주식에 대한 주 매수 세력의 상실을 의미한다”며 “기관이나 개인이 공격적으로 매수하지 않는다면 주가가 탄력적으로 움직이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증권가에서는 SK텔레콤과 KT가 당분간 뚜렷한 성장 모멘텀이 없다는 분석이 많다. 이런 가운데 외국인의 한도 소진은 수급상 문제점을 드러내며 주가에 이중고가 될 가능성이 있다.
◇KTF의 상대적 수혜?=메리츠증권 전상용 애널리스트는 “SK텔레콤과 KT, 하나로통신에 대한 외국인 한도소진 이후 외국인이 추가로 살 종목 1순위는 KTF가 될 것”이라며 “△세계 무선통신주의 실적과 주가 상승 △번호이동성에 따른 수혜 △낮은 주가 수준 등이 매력적”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업종 대표주격인 SK텔레콤이 정체된 가운데 후발자인 KTF만의 부각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도 적지 않다. 이정철 애널리스트는 “KTF는 MSCI 구성 종목이 아니라서 외국인 매수세 지속 여부가 불확실하다”라며 “그동안 SK텔레콤과 KTF 주가가 연동해 왔다는 점에서 KTF만의 독주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설명했다.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kr>
연관검색어
`KTF` 이번엔 기지개 켜나?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동계계절시험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