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카테고리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MP3는 무료음악 청취용" 75.5%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20040518-.jpg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04.05.17 / 04.05.17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보고서설명
"MP3는 무료음악 청취용" 75.5%
본문일부/목차
‘MP3는 역시 무료 음악 청취용!’
 음원권리단체와 이동통신사 간 MP3폰의 저작권 침해 논란을 둘러싸고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의미있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모바일 전문 커뮤니티 세티즌닷컴(http://www.cetizen.com)이 지난 14일부터 진행중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75% 이상의 네티즌이 MP3 파일의 활용 용도로 ‘무료 다운 음악 파일 청취’를 꼽았다. 이는 현재 음원권리자들이 MP3폰에서 승인받지 않은 MP3 파일 재생을 제한하려는 이유와 맞물려 있는 것으로 향후 MP3폰 문제를 풀어나가는 데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MP3의 확산과 음반시장의 상관관계’ ‘적절한 유료화 방법’ 등 다양한 질문을 통해 저작권 문제를 바라보는 실 소비자들의 인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무료’를 선호해온 그동안의 소비자 성향이 그대로 드러나면서도 인식전환과 함께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합법 사용자 배려도 중요=이번 조사의 핵심은 역시 ‘MP3파일의 활용 용도’를 묻는 항목이다. 논란의 핵심이 불법MP3파일의 재생여부이기 때문이다. 결과는 예상대로다. 17일 현재 설문조사에 참여한 2868명의 세티즌 회원 가운데 75.5%(2166명)가 MP3파일을 ‘무료다운 음악 청취용으로 사용한다’고 답한 것이다.(중복응답 가능) 그러나 ‘어학 등 교육용 파일 청취(17.8%)’와 ‘구매한 음악CD의 직접 인코딩 후 청취(18.1%)’라는 응답 역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 것은 눈여겨볼 만하다. 대다수가 불법 무료다운 음악을 청취하는 데 MP3 파일을 활용하고 있지만 이 때문에 합법 사용자를 싸잡아 제재해선 안 된다는 주장에도 설득력이 있기 때문이다.
 적법성 논란은 있지만 30%의 응답자가 ‘음반의 실구매전, 구매 가치 여부 테스트용으로 MP3파일을 사용한다’고 답한 것도 ‘좋은 음악은 사서 듣는다’는 소비자들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음악만 좋다면=소비자들의 인식은 ‘인터넷을 통한 MP3 파일의 자유로운 복사는 어떤 영향을 미쳤나’라는 질문에서 보다 명확히 드러난다. MP3가 ‘음반 구입 비용의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는 응답은 32.6%인 반면, ‘새 음반 및 가수에 대한 빠른 정보 습득’이라는 순기능을 강조한 응답은 58.2%에 달했기 때문이다. ‘가요, 팝 등이 인터넷을 통해 공유되지 않았다면 음반을 더 많이 구매했을 것’이라는 대답(12.9%)보다 ‘구매량은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대답(28.5%)이 많이 등장한 것도 소비자들이 MP3 확산과 음반구입의 상관관계를 크게 보지 않고 있음을 의미한다.
 특히 음반 구입비가 감소한 이유에 대해 ‘MP3 파일을 쉽게 구할 수 있으므로’가 39.4%로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지만 이보다 훨씬 많은 56.8%의 응답자가 ‘외모지상주의 프로젝트 앨범에 기인한 음반의 질적 저하’를 꼽아 가요계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이 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유료화 인식 확산, 부담은 싫어=각종 게시판에서 무조건적 무료화 요구가 줄어들면서 업계 기대치가 커지고 있지만 각론에서는 여전히 소비자와 음원권리자의 인식 차이가 드러났다. MP3파일의 적절한 유료화 방안을 묻는 질문에 ‘월 1000원에 무제한 다운로드’라고 답한 소비자들이 30.7%로 가장 많았으며 ‘곡당 100원’이라는 대답이 25.1%로 2위를 차지한 것. ‘제조사가 저작권자에게 일정액을 보상하는 사적복제보상금 제도의 도입’이 17.8%로 뒤를 이었다.
 이는 소비자들이 유료화에 대해 피부로 체감하는 거부감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무료로 해야 한다’를 포함하는 기타 의견이 10%를 넘지 못했다는 점에서는 디지털음악 유료화에는 대부분이 공감하고 있다는 결론이 도출된다. 때문에 음악계가 이번 소비자들과의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디지털음악의 적절한 가격 책정에 나선다면 윈윈하는 결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진영기자 jychung@etnews.co.kr>
연관검색어
"MP3는 무료음악 청취용" 75.5%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출석대체과제물바로가기 기말시험과제물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