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레포트자기소개서방송통신서식공모전취업정보
campusplus
세일즈코너배너
자료등록배너

이통3사, 접속료 전략 ‘준비 완료’


카테고리 : 레포트 > 기타
파일이름 :100426102734_.jpg
문서분량 : 1 page 등록인 : etnews
문서뷰어 : 뷰어없음 등록/수정일 : 10.04.25 / 10.04.25
구매평가 : 다운로드수 : 0
판매가격 : 300

미리보기

같은분야 연관자료
이통 3사 하반기 서비스경쟁 진검승부…LTE · MVNO · 통신요금 사활 건 드라이브... 1 pages 300
일본 이통 3사 `속도전` 돌입... 1 pages 300
이통 3사 데이터 트래픽 폭증 대책 3사3색... 1 pages 300
이통3사, 주파수 동시할당 대비 전략 재검토... 1 pages 300
이통3사 "피 터진 2분기…실적은 선방"... 1 pages 300
보고서설명
이통3사, 접속료 전략 ‘준비 완료’
본문일부/목차
‘3년 연속 접속료 올리고, 6년 연속 차등폭 줄이고, 9년만에 비대칭규제 없애자.’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 24층 사업협력그룹 사무실 벽면엔 이런 격문이 붙어있다. 이른바 ‘369 전략’이다. 이 구호엔 이 회사의 상호접속료 전략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이달말부터 본격화될 ‘2010-2011년도 상호접속료 산정’ 협상을 앞두고 KT,SK텔레콤, 통합LG텔레콤 등 통신 3강 사이에 전운이 감돌았다. 저마다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기 위한 전략과 상대방 수읽기에 골몰했다.
 SK텔레콤은 이른바 ‘369전략’과 함께 단국접속 지연, 단일접속료 도입 등을 추진한다. KT는 유선 접속료 현실화와 단일접속료 점진 도입을, 통합LG텔레콤은 비대칭규제의 단계적 축소와 통화원가 산정방식 변경 등을 협상의 기본 전략으로 삼았다.
 통신시장의 접속료 규모는 연간 2조8000억원. 접속료 1원 차이가 영업이익 수백억원을 좌우한다. 각 이통사의 전략엔 업체간 첨예한 이해 관계와 향후 사업 방향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현행 SK텔레콤의 접속료율은 KT보다 15%, 통합LGT 대비 17%씩 각각 낮게 책정됐다. KT와 통합LGT간 차등 폭을 줄여 접속료를 늘리고, 궁극적으로 ‘비대칭 규제’(시장지배적 사업자에 대해 규제를 엄격히 적용하는 대신 후발사업자에게 상대적으로 혜택을 주는 유효경쟁정책상 규제)를 철폐하겠다는 게 SK텔레콤의 복안이다.
 단국접속 지연책도 SK텔레콤의 주요 전략중 하나다. 작년말 방송통신위원회의 ‘전기통신설비의 상호접속·공동사용 및 정보제공협정의 인가 대상 기간통신사업자’ 고시 개정안 의결에 따라, SK텔레콤은 기존에 자사 관문교환기(CGS)를 통해서만 이뤄진 KT와 통합LG텔레콤의 3G 접속을 단국교환기(MSC)를 통할 수 있도록 열어줘야한다. 이럴 경우 SK텔레콤이 양사로부터 거둬들이는 접속료는 기존의 분당 33원(CGS)에서 ‘28원(MSC)’으로 수직 하락해 연간 8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다.
이러한 이유로 SK텔레콤이 단국접속 의무를 차일피일 미룬다는 게 경쟁사들의 주장이다. 특히 통합LGT는 SKT가 지난해 불거진 ‘유령콜 손해배상 문제’와 ‘유선-무선(LM) 접속료 재정산건’ 등을 단국접속 문제와 연계해 지연시킨다고 주장했다. SKT가 통합LGT의 MSC에 대한 동시 개방을 단국접속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했다.
SKT와 KT는 단국접속을 위한 기술적 협의를 진행중이나 아직 정확한 개방 일시를 정하지 못했다.
단일 접속료의 연내 도입을 적극 추진한다는 것도 SK텔레콤의 주요 접속료 전략이다.
KT는 가입자 선로에 대한 원가 보상과 감가 상각에 대한 보전 등을 통해 무선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유선 접속료를 현실화한다는 것을 기본 전략으로 삼았다. KT는 특히 SK텔레콤이 미는 ‘단일 접속료 도입’ 문제에 대해 점진적인 적용으로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KT 관계자는 “최근 각종 설비 투자가 많이 이뤄져 올해 접속원가 산정시 접속료가 높게 책정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텔레콤 원가 기준으로 단일 접속료를 도입할 경우, 오히려 우리 원가가 깎인다”라면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KT는 SK텔레콤의 단국접속 지연 전략에 대해선 비교적 느긋한 반응이다. 단국접속 지연이 계속될 경우 지난 2003년도에 SK텔레콤 측과 맺은 협정을 토대로 ‘손해배상금’을 받아낼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게 KT 측 설명이다.
 통합LGT의 기본전략은 ‘비대칭규제’의 점진적인 축소다. 이 회사 관계자는 “통합LGT 출범 이후에도 이통 3사 경쟁 순위가 뒤바뀌지 않았다”며 “물리적 통합만을 이유로 기존 정책(유효경쟁정책)을 하루 아침에 바꾸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방통위의 회계원가 산정에서 투자액이 상대적으로 적은 통합LG텔레콤의 통화원가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온 것과 관련해 나름 대응 논리를 마련하는 것도 이 회사의 숙제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kr
연관검색어
이통3사

구매평가

구매평가 기록이 없습니다
보상규정 및 환불정책
· 해피레포트는 다운로드 받은 파일에 문제가 있을 경우(손상된 파일/설명과 다른자료/중복자료 등) 1주일이내 환불요청 시
환불(재충전) 해드립니다.  (단, 단순 변심 및 실수로 인한 환불은 되지 않습니다.)
· 파일이 열리지 않거나 브라우저 오류로 인해 다운이 되지 않으면 고객센터로 문의바랍니다.
· 다운로드 받은 파일은 참고자료로 이용하셔야 하며,자료의 활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다운로드 받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안내

보고서 내용중의 의견 및 입장은 당사와 무관하며, 그 내용의 진위여부도 당사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보고서의 저작권 및 모든 법적 책임은 등록인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저작권 문제 발생시 원저작권자의 입장에서 해결해드리고 있습니다. 저작권침해신고 바로가기

 

출석대체과제물바로가기 기말시험과제물바로가기 thinkuniv 캠퍼스플러스